문현경 화가

문현경 작가의 화면에는 파편화된 도형, 색감의 응축과 압축,

필획에 따른 움직임이나 물질의 정착 효과, 채색의 양가성이 대변한다

기억은 사물이라는 형상에 기표로서 대입과 결합의 효과를 담아낸다.

지형열 기자

작성 2018.09.10 10:05 수정 2018.09.10 10:05
문현경 화가


문현경


부산대학교 대학원 미술학과 박사과정 수료(서양화)


부산미협, 부산판화가협회, 한국목판화협회, 아르브뤼,경남미술대전 추천작가, 창원고등학교 교사, 경남도립미술관 운영위원

 

2018 제7회 개인전 [부산 / 조이갤러리]

2017 제6회 개인전 [부산 / 조이갤러리]

2016 제5회 개인전 [부산 / 부산대아트센터]

2015 제4회 개인전 [부산 / 해오름갤러리]

2004 제3회 개인전 [서울 / 무역전시장]

2002 제2회 개인전 [일본 / MA갤러리]

2002 제1회 개인전 [마산 / 대우갤러리, 부산 / 경성대미술관]


소유하는 환유(換喩) 194x130cm Acrylic on canvas 2018


대한민국미술문화축전 [서울 / 동대문디자인프라자],08-14 De‘c 2017 [파리 / 메타노니아갤러리],AKUA ART New York [뉴욕 / 맨하탄한인갤러리],아름다운 색의 보폭전 [창원 / 라온갤러리],영호남 미술교류전 [부산 / 부산시청전시실],알파 채널-감성전 [대전 / 우연갤러리],서울공예아트페어 [서울 / 무역전시장],호텔아트페어 인 대구 [대구 / 라온제나 호텔],부산미협국제아트페어 [부산 / 벡스코전시실],부산예술제 [부산 / 부산시청전시실],6대광역시 미술작가초대전 [부산 / 부산시청전시실],경남국제아트페어 [창원 / 창원켄벤션센터],2016 전·부사랑 Concert&전시 [부산 / 부산대아트센터],2015년 한국미술교육연구회전 [수원 / 경기도문화의전당],울산국제목판화페스티벌 [울산 / 울산문화예술회관],울산,부산 한版전 [울산 / ck갤러리],PRINT NOW [일본 / 긴자갤러리],현대 판화 위상전 [청주 / 청주 문화관],울산국제목판화페스티벌 [울산 / 울산문화예술회관]


향기와 이미지 그리고 소리 160x130cm Acrylic on canvas 2018


문현경은 현전에 근거한 무의식의 연장성을 심층 계기로 담아내려고 도모한다. 즉 동시 세계로서 연속체에 부응하는 입장이다. 그런 만큼 연장 관계에 따른 현시로서의 직접성이 지각 양태로는 어떻게 활성화하는지 기억 공간으로 펼치길 모색하고 있다.  - 황 의 필 미술평론가 -



오랜 시간의 잔상  72x60cm Acrylic on canvas 2018


[대한미술신문 편집국]




Copyrights ⓒ 대한미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형열기자 뉴스보기